안녕하세요. e3ps 정수환입니다.

PDM, PLM 도입 이후 해야 할 일들에 대하여 "넙죽이"님께서 질문을 주셔서 한번 답을 적어 보도록 하지요..

우선, PDM 도입 이후 잘 운영이 안되었다면 제 생각에는 아래의 이유인것 같습니다.

1. 설계자들의 마인드 부재..
   -어라~ PDM 에 데이터를 안 올려도 그만이네? 귀찮은데, 잘 됬다.
2. 관리자들의 관심 부족
   -야~ 바쁜데.. 시간없어.. 언제 PDM 에 데이터 올려서 결재받고 BOM 뽑아서 발주 나가냐?
    그냥 설계도면은 출도해서 와~ 내가 도장찍어 줄께.. 일단 내보내고 BOM은 Excel 로 해서와~ 그리고, ERP에 넣고 발주 처리해..
    시간없으니 일단 선발주 처리해~
3. 경영진의 관심 부족
   -설계 도면은 철저하게 PDM/PLM 에 올려야 하며, 시스템적으로  연계를 통하여 PLM <-> ERP 간의 부품정보(품목), BOM 정보가  항상 동일해야 합니다.. (말만....)
   -실제로 경영진들이 시스템에 들어가서 확인하는 일은 없죠?
4. 현재 회사의 업무 process와 PDM 시스템의 업무 Process 의 불일치 -지금 offline 상으로는 설계변경 프로세스가 시스템의 프로세스와  상이하여 시스템을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

제가 보기엔 1번이 가장 큽니다. 그 다음이 4번입니다.

1번의 해결 방법은 "설계팀장님"께 있습니다. 이 분이 강력한 의지로 PDM/PLM 이용하도록 주도를 해 주셔야 합니다. 이것이 안되면 정말로 Low data 가 쌓이지 않으니 시스템 효율은 자꾸 떨어져만 갑니다.

4번 처럼 일이 일어나는 것은.. 투자에 대한 경영진의 마인드가 없어서 입니다.
PDM/PLM 시스템은 한번 구축하면 평생을 쭉~ 사용하는 시스템이 아닙니다.
즉, 매년 유지보수 계약을 하셔서 시스템을 현재 업무와 동일하게 계속 Upgrade를 하셔야 합니다. 또한 사용자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하여 신규 기능도 계속해서 개발해서 붙이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는 회사에서 표준 Process 에 대하여 시스템 적으로 무조건 처리를 해야 합니다.
즉, 선발주... 절대로 불가능하게 해야 합니다. ERP로 BOM 이 들어와야지 발주하는...
처음에는 많은 어려운이 생기실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정착이 되면 그 보다 더 훌륭한 프로세스는 없을것 입니다.

더 낳아가서 관리자/경영진의 몫은 단순합니다.
기존에 offline 으로 보고 받는 것을 시스템적으로 보고를 받아 보십시오.

즉, PDM/PLM 에 있는 low data 를 이용하여 관리자/경영진의 보고 page를 만들어서 저 분들이 매번 불러서 반복하는 질문이나 업무를 시스템적으로 만들어 버리세요.
예를 들면, 프로젝트의 이슈현황들이나, 이번달의 설계변경 건수와 유형 리포트 도면 출도 현황 리포트 등..

물론 위와 같이 하기 힘든것도 알고 있습니다.
저.. 또한 갑의 입장에서 시스템 구축도 해 보았습니다.

이제 와서 보면, IT팀에 있으면서도 가장 아쉬웠던 점은 PDM/PLM 시스템의 전담자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전담자가 있어야지 위의 내용들을 챙기고 다니면서 사용자의 불편함을  항상 파악하고 진화하는 시스템을 만들수 잇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저의 대답이 적절히 되었는지요?

그럼. 행복한 하루 됩십시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주식회사 와파 | 허환호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학로 48 212호 | 사업자 등록번호 : 791-87-00539 | TEL : 031-214-1120 | Mail : hhuh@proe.co.kr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1. 넙죽이
    2010.02.11 12: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답글 잘 보았습니다 ^^
    하여간 문제가 많이 있네요 ~ ~
    어디서 부터 정리를 해야 할지 보입니다 .. 그러나 정리가 잘 될까 ?? 의문이네요 ^^
    고맙습니다.

PLM 도입에 대해서..

2010.01.30 10:24
안녕하세요. e3ps의 정수환입니다.

왜? PLM 을 구축해야 합니까? 에는 많은 이유들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중견 기업 이상에서는 3C 분석이라든지 여러가지 컨설팅 분석을 통해서 그 회사에 정확한 분석을 통하여 결과가 나옵니다.

그럼. PLM 을 구축하면 무엇이 좋아 지나요? 라는 질문도 무지 받지요

첫번째로 회사 관점에서 본다면
-퇴사자가 생겨도 데이터가 서버에 보관이 되므로,  후임자가 금방 업무에 적응이 가능합니다.
-사람 중심의 제품 개발이 아닌, 프로세스 중심의   제품 개발 업무로 바뀌게 됩니다.
-효율화 증대, 도면 재 사용률 증대 등  여러가지 효율화를 가져오게 됩니다.

두번째로 엔지니어 관점에서 본다면
-젓가락을 처음 배우는 외국인은 아주 힘들어 합니다. 하지만 여러번의 연습으로  결국은 젓가락을 편안하게 쓰게 되지요.  물론 배운대로는 아니지만, 개개인 나름대로 젓가락질을 하게 됩니다. 이와 같이, 처음에는 PLM 시스템 사용이 무지 무지 번거럽고, 귀찮고 어렵고, 나의 전재산을 뺏어 가는것 같고 그렇게 느껴집니다.  예를 들면, 도면을 check-in & out, 설계변경 프로세스, 배포 프로세스 등  하지만, 이런 PLM 시스템에 익숙해 지면, 그 만큼 편한 시스템이 없을것입니다.  나의 PC의 HDD 가 뻑이 나서 모든 데이터를 잃어 버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고,  매번 생산팀/조립팀에서 설계 도면을 주면, 또 달라는 재요청 사항도 사라질 것입니다.  과거에 생산한 제품을 재 생산을 해야 할 경우, 언제든지 쉽게 찾아 볼수도 있고, 공용품, 표준품 관리를 통하여 공용품을 매번 설계시마다 직접 그리는 작업을 안해도 되며, BOM 관리를 시스템적으로 하니 항상 머리 복잡하게 일을 안해도 될 것입니다. 즉, 불편한 점도 있지만, 당연히 좋아 지는 점들도 많이 있지요.

세번째로 관리자/경영자 관점을 보겠습니다.
-개발자들의 일의 진행 현황을 PLM 시스템에서 정확히 분석이 가능해지고, 매주 주간업무 보고에 "개발 중" 이라는 단어는 사라지고, "개발 40%" 등의 정량화되는
  수치로 보고가 가능해 집니다.
-이슈 관리도 현실화가 가능해져서, 문제점에 대하여 사전 대응도 가능하게 됩니다.

-PLM 시스템 개발은 "IT 투자" 라는 항목으로 예산이 집행이 되니다.  허나, 실제적으로는 IT투자라기 보다는 "소모성 비용" 으로 많이 생각을 하시죠. 이건 이렇게 생각을 해 보도록 하죠. 내가 보기에 남들이 모두 다 "옴니아 2"라는 PDA를  사기에 나도 비싼 돈을 들여서 이 기계를 삽니다. 살때 생각은 e-mail 도 연동하고 일정도 연동하고 해서 정말로 PDA 기능을 다 써야지.. 라고 생각을 다들 하실 겁니다.  그러나, 현실은 어떨까요? 비싼 돈을 주고 산 PDA.. 결국 일반 핸드폰 기능만 사용하고 말아 버리는 수준이 태반일 것입니다.  이 말이 무엇인고 하니, PLM 시스템을 도입할때, 생각에...  우리 회사보다 뛰어난 회사가 사용하고 있으니, 우리도 도입만 하면 저 회사처럼 시스템적으로 일이 잘 돌아 갈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TFT팀 구성이라든지 시스템 구축에 경영진/관리자의 관심이 없으면, 개발은 결국 산~으로 가서 Open을 하게 되더라도 운영에 실패를 하게 된다라는 것입니다. 이렇게된 회사들의 입장에서는 투자가 아니라 비용이 되지요.  허나, 경영진/관리자의 관심도가 아주 높고, 개발 당시 참여율도 높은 회사의  경우에는 아주 성공적으로 구축이 되어, 정말로 PLM 을 잘 사용하게 됩니다. 사람 중심의 산출물 관리가 아닌, 프로세스 중심의 산출물 관리가 잘 이루어지게 되고, 시스템을 사용하면 할 수록 눈에 확~ 띄지는 않지만, 조금씩 조금씩 비용도 절감이되고, 효율성도 높아지는 등 .. 회사에서는 투자 비용 이상을 회수가 가능하게도 됩니다.  이런 ROI를 정확히 분석을 해 봐야 겠지만, 회사에서 어떻게 PLM 을 잘 이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주식회사 와파 | 허환호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학로 48 212호 | 사업자 등록번호 : 791-87-00539 | TEL : 031-214-1120 | Mail : hhuh@proe.co.kr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1. 넙죽이
    2010.02.01 15: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피디엠 도입에 있어서 잘 했다고는 하지만 회사에서 사용이 많지 안기 때문에 조금은 아쉬움이 있습니다.
    질문
    1. 피디엠 도입(2년 조금 안됨) 이후 앞으로 해야 되는 과제?
    2. 관리자&경영자가 해야되는 과제?
    질문이 너무 광범위 하지 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만... 저두 너무 난감 합니다. ^__________^

안녕하세요.. e3ps의 정수환입니다..

오늘은 지난번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CPC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CPC : Collaborative Product Commerce
일반적으로 "협업 시스템" 이라고 부릅니다.

그럼. 자세히 살펴보면..

PLM 시스템 과 CPC 시스템이 두 시스템 사이에는 "협업" 이라는 Funtion 으로 연계되어져 있습니다.

그럼.. 왜 CPC 시스템을 구축하느냐 하면

협력업체와 모기업(PLM 시스템을 가진) 모두의 낭비요소인 도면수발(시간&인력 Loss) 의 문제점 개선 및 설계변경 또는 Miss(도면 치수 누락 등) 로 발생되었던 업무 손실 등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CPC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그럼.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CPC (협업)은 크게 ‘내부 협업’ 과 ‘외부 협업’으로 나누어 지게 되어있습니다. 내부 협업은 PLM 시스템을 통하여 우리 회사 내부의 각 부서 간의 정보 공유를 말하며, 외부 협업은 PLM 시스템에서 외부 배포 기능을 통하여 CPC 시스템으로 정보를 보내어서 자사의 협력업체들과의 정보 공유를 말하게 됩니다.

이것을 그림으로 표현한것이 바로 아래와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서 추가적으로 많이 쓰는 기능들이 바로 "온라인 설계 미팅" 입니다.

이것은 A 라는 장소와 B, C, D 등등 여러 장소 , 즉 원격지에서 web 으로 동일한 도면(2D, 3D) 을 Productview 라는 솔루션을 이용하여 보면서 회의를 하는 것입니다.
요즘 많이들 사용하시는 여러 원격지간 화상 회의를 Web 에서 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때, 발표권을 가진 사람이 도면을 (ProductView 에서 제공되는 기능)회전 시키거나, 단면도를 자르거나, 치수를 재거나, 주석을 달거나, 마크업을 달거나 등을 하면
즉시 실시간으로 그 회의에 참석한 모든 사람의 PC 에 반영이 되어서 보이게 됩니다.

이는 단순히 치수 문제로 서울에서 구미까지 출장을 간다거나, 해외 출장을 간다는 등의 여러가지 업무를 줄일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주석이나 마크업을 하면, PLM 서버에 저장이 가능합니다. 그럼. 서버에서는 하나의 도면 밑에 여러개의 주석, 마크업 파일을 가지게 됩니다. 그 이력도 관리가 가능하고요.

아 참. 원도 위에 주석을 다는 것이 아니라, ProductView 용으로 컨버전된 파일 위에 주석을 다는 것이라 원도 보존은 그대로 유지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라인 회의를 Open 시켰을때의 화면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2명이 이 회의에 참석이 되었으며, '호스트'가 회의를 개최한 사람이며, 앞에 까만 동그란 점이 발표권을 가진 사람이며, 주석 등을 기입할수 있는 권한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면에 주석을 하고 PLM 서버에 주석 세트를 저장하는 화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면의 속성 중에서 주석, 마크업 등의 회의를 한 이력에 대하여 확인이 가능한 화면입니다.
해당 주석 세트를 누르면 ProductView  에서 즉시 확인이 가능하게 됩니다.
이 이외에도 가장 기본적인 도면의 외부 배포에 대하여 설명하겠습니다.

아래는 업무 프로세스 Map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면 접수 업무
1. 협력업체 가 도면을 CPC 에 등록한다.
2. CPC  가 해당 업체를 담당하는 설계팀원에게 노티스 메일을 자동 발송.
3. 설계팀원은 CPC 로 부터 노티스 메일을 받고, CPC 에 들어와서 도면을 검토 합니다.
4. 도면을 접수/반려 할지 결정합니다.
5. 도면을 반려하면 CPC 는 협력업체에게 노티스 메일을  자동 발송한다.
6. 도면을 접수 받으면 CPC 는 PLM 으로 해당 도면을 자동 이관 시킨다.
7. 도면 접수 업무 종료
 
# 도면 배포 업무
1. 설계자가 해당 도면을 선택하여 '외부 배포' 를 실시한다.
    이때, 원도/Productview 용 파일/print only 나 도면에 watermark 삽입 여부 등을 선택한다.
2. 담당 팀장님께 승인을 받는다.
3. 승인이 완료되면, 해당 도면은 PLM 에서 CPC 로 자동 이관이 된다.
4. CPC는 해당 제작사에게 노티스 메일을 자동 발송한다.
5. 제작사는 메일을 받고 CPC 로 로그인하여 도면을 배포 받아 간다.
6. CPC 는 배포 받는 즉시, 이를 배포 완료 처리하고 배포 받아간 시간 등을 시스템에 남기게 된다.
7. 해당 도면을 CPC 에서 자동 삭제되면서 담당 설계자에게 배포가 완료되었음을 알리는 노티스 메일이 가면서 외부 배포 종료.

이상입니다..

제가 올리는 글에 질문등이 있으시면 kyle@e3ps.com 으로 메일을 주시면 상세히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십시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주식회사 와파 | 허환호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학로 48 212호 | 사업자 등록번호 : 791-87-00539 | TEL : 031-214-1120 | Mail : hhuh@proe.co.kr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1. 수민아빠
    2010.06.09 13: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보았습니다. 개념이 이제 좀 ....ㅋㅋ

PDM 과 PLM 이란...

2009.12.22 09:51
안녕하세요.. e3ps에서 근무하는 라면향기입니다. 오늘은.. PDM과 PLM 에 대하여 알아 볼께요..

PDM : Product Data Management
PLM :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둘이 차이점이 보이십니까? 단순 영어로 따지자면...
PDM 은 제품의 데이터 관리에 초점이 되어져 있고, PLM 은 제품의 라이프 사이클에 초점이 되어져 있네요..

이것을 더욱 쉽게 설명을 하자면 아래 그림을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쉽게 설명을 하자면..

PDM 은 제품을 생산 단계까지에서 나오는 데이터,도면, 보고서 등...을 관리하는 것이며, 그 내부도 몇개 정도로 영역이 나누어 집니다.

보통은 1단계에서는 단순 도면 데이터의 관리..즉, PTC 제품군으로 보면 PDMLink 를 설치하여 개인 PC에 있는 도면 파일들을 PDM 이란 서버로 모으는 것과, 동일한 부품(나사, 와셔 등) 에 대하여 PDM 서버에서 표준품 관리를 하여, 표준품을 서버에서 불러와서 사용하는 일.. 설계팀 업무의 Online 화 라고 이해 하시면 되고요.. 그럼. e-BOM과 문서관리가 같이 붙어 다니게 됩니다.

2단계로는 여기에 도면 설계변경 프로세스가 탑재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서 e-BOM 을 m-BOM 으로 명확히 컨버전이 가능하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도면관리/문서관리/설계변경관리/부품관리/BOM관리라는 메뉴가 형성이 되겠죠?

보통은 여기까지가 PDM 이라고 부르고, 이후 작업은 PLM 이라고 부릅니다.

위의 그림에서도 보았듯이 PLM 은 제품의 태생에서 부터 폐기 단계까지 모든 데이터를 관리하게 됩니다.

위의 PDM 에 우선적으로 PMS : Project Management System 이라는 프로젝트 관리가 붙게 됩니다.
이는 ProjectLink 에 해당이 됩니다. 이 프로젝트관리에서는 사내에 모든 프로젝트 들을 등록하여  일정, 리소스, 자원, 이슈, 산출물 등을 관리하게 됩니다.

자동차 협력업체들은 APQP 라는 업무를 완성차 회사로 부터 시스템화 업무 프로세스를 가지기를 요청 받습니다. 이 APQP 는 완성차 회사 별로 약간의 수정과 함께 그들만의 이름으로
불러어 지는데요.. 현대 자동차는 PSO 라고 불리어 집니다. 이 품질관련된 업무를 이곳 PMS 에서 수행을 하게 되어 집니다.

이제 우리가 작성한 e-BOM, m-BOM 등을 ERP로 넘겨 주어서 발주를 내보야 겠지요? PLM 단계에서는 Legacy 시스템인 ERP 등과 Interface 작업을  하게 됩니다. 그럼으로서 품목, 부품, BOM, 원가 등을 ERP 와 연계하여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게 됩니다.

제가 작업해본 ERP 는 SAP, Oracle, 더존, 영림원 등 국내외 여러 ERP 를 인터페이스를 해보았습니다. 그리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불가능한 작업은 더더욱 아닙니다.

여기에 그 회사별 업무 프로세스를 시스템화 시킵니다. 내부업무협조전, 도면 이나 문서의 내부 배포 등..

이렇게 하면 PLM 이 완성이 됩니다.

물론, 위에 나열한 순서가 꼭 정답은 아니고요.. 회사별 상황에 맞게 구축 Function 의 순서는 바뀔수도 있습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요..

다음 시간에는 CPC 에 대하여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주식회사 와파 | 허환호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학로 48 212호 | 사업자 등록번호 : 791-87-00539 | TEL : 031-214-1120 | Mail : hhuh@proe.co.kr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9.12.23 08: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벌써 두 번째 글이군요. PDM과 PLM을 구분할 수 있는 좋은 글입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__^
    그리고 어제 처음으로 방문객이 500명을 넘어섰네요.
    예전에 www.naver.com 일면에 나왔을 때는 1000명을 넘어선 적도 있었지만 그땐 특별한 케이스였는데 이젠 자력으로 500명을 넘어서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해 주세요
  2. 2009.12.23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아직도 어디에 포커스를 두고 글을 적어 나가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냥 windchill 과 plm 에 대하여 제가 알고 있는 지식들을
    나열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수고하십시오..
  3. 모래거북이
    2012.03.22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4. 박병률
    2013.07.24 10: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같은 초보자도 정말 이해하기 쉽게 작성한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5. 바보
    2014.02.26 16: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단한 지식에 감탄하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e3ps 에서 PLM 기술 영업을 맡고 있는 라면향기입니다. 오늘 실질적인 첫 글을 포스팅하게 되는군요. ^^
우선은 Windchill의 Workgroup Manager (WGM) 라는 것이 있습니다.

쉽게 설명을 드리자면, 사람이 Windchill 이 되는 것이고요.
이 사람의 눈을 가리게 하고, 입속에 새우깡, 초코파이 등 여러 과자를 여러 회사 제품별로 넣어주고 어느 회사 어느 제품명인지 맞추어 보라고 하면 아마 못 맞출것 입니다.

마찬가지로, 윈칠에게 여러 확장자의 캐드 파일을 던져주고는 형상 정보 읽고, 속성 정보 읽어 보라고 하는것과 동일 합니다.
이때 필요한것이 WGM 입니다. 윈칠에게 눈가리개를 풀어 주며, 캐드의 포장지를 알려 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 Pro/ENGINEER 파일이구나, AutoCAD 파일이구나 CATIA 파일이구나 라고 알아야지 윈칠(Windchill)이 이 캐드 파일의 속성값이나 형상 정보, BOM 정보 등을 바로 읽어 드리게 됩니다.

그래서 WIndchill WGM for ProE, WFM for AutoCAD, WGM for UG  등등이 필요한것입니다.
우리 회사에서 어떠한 캐드를 사용하는지를 파악하고 이 WGM 를 이해하시면 됩니다.

단, 전장CAD 들은 별도의 WGM로 존재하지  않고, PTC에서 별도의 Solution 으로 판매 됩니다. 이는 다음에 이야기 하도록 하지요.


다음으로 이야기 할 것은 아래 그림처럼 윈칠에서 해당 Ass'y나 도면을 클릭하였을때, 미리보기가 보이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샘플 파일은 Pro/ENGINEER (프로엔지니어, 프로이) 로 작성된 도면이고, 윈칠(Windchill)로 올린 데이터 입니다.

저 그림을 더블클릭을 하면 ProductView 라는 PTC에서 제공되는 Viewer 가 실행이 되면서 Pro/ENGINEER 가 설치되어 있지 는 PC에서도 ProE 파일을 볼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제공이 가능한 이유는, Pro/ENGINEER(프로엔지니어, 프로이) 파일을 윈칠이 읽어 들였으며, 이를 사용자(Users)들에게 보여 주기 위해서는 Visualization 이라는 공표 작업을 진행합니다. 이 작업이 완료가 되면, 실제 원본 파일보다 크기도 작아 지면서 ProductView 용 파일로 컨버전이 됩니다.

이때 필요한것이 바로 ProductView Adpter 입니다.

물론 ProductView 에서 원본 파일을 수정할수는 없지만, 주석 달기, 마크업 달기, 3D 단면 보기, 2D 단면 보기, 자르기, 치수 측정, 원 크기 측정 등 기본적인 기능과
추가적으로 시뮬레이션이나 간섭 체크 등도 제공이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 PV에서 다루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위에 설명한 것들을 한장으로 표현해 보자면 아래의 그림과 같이 설명할 수가 있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주식회사 와파 | 허환호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대학로 48 212호 | 사업자 등록번호 : 791-87-00539 | TEL : 031-214-1120 | Mail : hhuh@proe.co.kr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9.12.14 19: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드디어 첫번째 글을 올려주셨네요. ^^ 좋은 글 앞으로도 많이 부탁드립니다.
  2. Kelly
    2009.12.14 21: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윈칠 매니저가 모하는지는 알 수 있을것 같은데..윈칠은 모하는지.. 잘 모르겠어요.PLM을 설명해주심 더 좋을 것 같아요!!!
  3. 2009.12.15 1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윈칠.. Windchill .... 음.. 머랄까..
    자동차로 비유 하자면.. 엔진과 관련된 ECU???
    MS로 치자면.. Windows...라고 해야 하나?
    MS Sharepoint 라는 Framework 이라고 해야 하나???
    아무튼.. PTC의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라고 해야 할것 같습니다.


카테고리

카테고리 (559)N
◁ 공지사항 ▷ (1)
3D Printer (15)
Computer (25)
Creo (227)N
MathCAD (13)
PDM/PLM (17)
News (172)N
여행과 사진 (87)
Total : 2,604,983
Today : 4 Yesterday : 387
Statistics Graph